박 전 시장과 유족들의 짓밟힌 인권과 2차 가해 > 코레아뉴스

본문 바로가기
코레아뉴스

해외동포뉴스 | 박 전 시장과 유족들의 짓밟힌 인권과 2차 가해

페이지 정보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20-07-29 14:26 댓글0건

본문

▲ 28일 오전 서울광장에서 한국성폭력상담소 등 8개 여성단체 회원들이 인권위의 직권조사 요구로 방향을 전환하고 시위를 하고 있다.


박 전 시장과 유족들의 짓밟힌 인권과 2차 가해


시민들 자발적으로 허위보도와 사자 명예훼손 자료화 시작


프레스아리랑 박승원 기자 

 

고 박원순 전 서울시장을 성추행 혐의로 고소한 전직 비서를 지원하는 일부 여성단체들은 고소인이 주장하는 내용뿐만 아니라 의혹전반을 조사해 달라며 국가인권위에 직권조사를 요청하고 나섰다.

 

 

28(), 한국성폭력상담소(소장 이미경) 1백여명의 여성들은 여성 인권을 상징하는 보라색 우산을 들고 서울 시청앞에 모여 "서울시에 인권을! 여성 노동자에게 평등을!"이라는 구호를 외친 후 국가인권위원회까지 30분간을 행진하며 인권위의 직권 조사를 요청했다.

 

 

당초 진정서를 내려고 했던 고소인 측은 박원순 전 시장의 죽음이라는 예기치 않은 변수에 직면하게 되자 변호인단을 통해 보다 적극적이고 폭넓은 조사가 필요하다'직권 조사' 요구로 방향을 전환한 것이다.

 

 

그렇게 방향전환한 조사대상에는 박 전 시장의 성추행 의혹뿐 아니라 서울시의 성범죄 방조 의혹, 피소사실 유출 경위, 2차 피해 방지 조치 등 8가지를 포함시켰다.

 

 

이들은 성추행 제보에 대해 적극적으로 대처하지 않은 20명의 명단을 비롯해 A4 용지 수백 장 분량의 자료를 인권위원장에게 전달했다고 밝혔고 인권위는 요청서를 검토한 뒤 직권조사에 돌입할지의 여부를 결정하기로 했다.

 

 

경찰은 소위 고소인에 대한 2차 가해' 수사를 이유로 유명 온라인 커뮤니티들의 서버 기록 압수수색에 나서 고소인을 무분별하게 비난하거나 성추행을 정당화한 게시글에 대해 작성자들의 신원을 확인해 조사하겠다고 밝혔다.

 

 

현재까지 고소인 A씨의 대변인이 박시장의 혐의라고 밝힌 사항들은 성추행의 증거라기보다, 비서 업무가 적성에 맞지 않았던 고소인 A씨의 비상식적인 투정 정도로밖에 볼 수 없다는 평가와 의견이 점차 늘고 있다.

 

 

당사자가 없는 가운데 아직 아무런 혐의도 증명되지 않았음에도 거의 모든 여성단체들은 고소인을 피해자로 둔갑시키고 언론들은 고소인을 피해자로 부르는가 하면 논란의 여지가 다분한 주장이 어느 틈엔가 성범죄식으로 탈바꿈하며 박 전 시장과 유족들의 인권을 짓밟고 있다.

 

 

여러 온라인 커뮤니티에서 고소인과 변호인의 의혹 투성이의 주장과 기자회견에 대해 합리적 의견을 표현한하고 있는 것을 두고 ‘2차 가해라 몰아대며 압수수색, 작성자 신원 조사를 외치는 것은 과연 적절한 조치인가.

 

 

목소리 큰 사람이 이기는 것이 정의가 될 수는 없다. 박원순 전 시장의 유족들은 지금부터라도 박 전 시장의 죽음에 대한 사실 무근의 허위 보도, 사자 명예훼손에 해당하는 온라인 커뮤니티의 게시글들을 모아 법적대응을 준비해야 할 것이다.

 

 

아직까지 가족을 잃은 슬픔에 빠져 있을 가족들을 대신해 이번 사건의 본질을 밝히고 사자 명예훼손과 허위보도의 법적대응을 위해 아카이브 작업을 시작한 이들이 있다. 관련 자료를 발견할 경우 제보는 fighting.for.wonsoon@gmail.com으로 하면 된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첫페이지  |   코레아뉴스  |   성명서  |   통일정세  |   세계뉴스  |   기고

Copyright ⓒ 2014-2020 박 전 시장과 유족들의 짓밟힌 인권과 2차 가해 > 코레아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