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 제30차 4월의 봄 친선예술축전 > 문화/역사/남북

본문 바로가기
문화/역사/남북

문화 | [사진] 제30차 4월의 봄 친선예술축전

페이지 정보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16-04-15 11:26 댓글0건

본문

[사진] 30차 4월의 봄 친선예술축전

30월의 봄 친선예술축전 첫 공연이 1일 봉화예술극장, 평양대극장, 동평양대극장, 모란봉극장, 김원균명칭 음악종합대학 음악당, 평양교예극장에서 성황리에 진행되었다.

이 축전에서 세계 여러 나라의 이름있는 국제국내콩클수상자들, 관록있는 명배우들로 구성된 예술단, 교예단들과 해외동포예술단들이 공연하였다. 공연은 계속된다.

   

▲여기는 제304월의 봄 친선예술축전 개막식이 진행되게 될 동평양대극장입니다평양시의 근로자들이 축전에 참가하는 외국의 벗들을 환영하려고 기다리고 있습니다.

 

▲친선의 예술사절들이 시민들의 열렬한 환영을 받고 답례하며 동평양대극장 앞도로로

지나가고 있습니다.

   

▲보시다싶이 우크라이나, 스페인, 이탈리아, 일본, 베트남, 타이 등 많은 나라들의

예술인들이 평양으로 찾아왔습니다.

대륙과 대양을 넘어 축전도시로 온 예술인들을 평양시민들이 열렬히 환영하고 있습니다.

   

환영나온 아이들과 어울리는 외국인들. 저기선 어린이들이 외국의 벗들에게 축전기를 나누어주고 있습니다.

   

▲드디여 제304월의 봄 친선예술축전 개막식이 시작되었습니다. 아릿다운 녀성들이《조국찬가》노래선율 속에 축전깃발을 게양하고 있습니다.

   

▲방송원이 개막공연의 지휘를 담당한 이탈리아의 쥴리아노 쏘그니 지휘자를 소개합니다.

지휘자는 이번 축전개막공연에서 영생불멸의 혁명송가《김일성장군의 노래》를 지휘하게된 것을 긍지스럽게 생각한다고 말합니다.

   

▲개막식에서는 북 예술인들의 공연이 있었습니다.

 

▲다채로운 예술공연을 펼치는 예술인들과 공연을 관람하는 외국인들.

   

▲공연을 관람하는 외국인들

   

▲공연이 끝났습니다. 모두 일어서서 축전기를 휘날리며 공연자들에게 열렬한 박수를 보내주고 있습니다.

   

▲개막식을 마치고 오늘의 이 순간을 사진에 남기는 외국인들과 해외동포들.

   

▲재일조선인예술단의 노래와 무용《태양민족 제일일세》

 

▲말레이시아 프레스코 하모니카중주단의 하모니카 5중주  불후의 고전적명작 《사향가》

   

▲에스빠냐 플라멘꼬음악단의 노래와 무용 《환희의 노래》

 

▲타이 요술가 일행의 환상요술 《사람변형과 탈출》

[출처: 메아리, 노동신문]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첫페이지  |   코레아뉴스  |   성명서  |   통일정세  |   세계뉴스  |   기고

Copyright ⓒ 2014-2022 [사진] 제30차 4월의 봄 친선예술축전 > 문화/역사/남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