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들이 추장관 아들 논란에 목숨을 거는 이유 > 회원게시판

본문 바로가기
회원게시판

저들이 추장관 아들 논란에 목숨을 거는 이유

페이지 정보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20-10-04 09:42 댓글0건

본문

저들이 추장관 아들 논란에 목숨을 거는 이유

조중동이 던져준 뼈다귀, 물어뜯고 난리치는 형국



저들이 추장관 아들 논란에 목숨을 거는 이유는 무엇인가 

 

박승원 기자 : 프레스아리랑 


조국 전 장관을 낙마시키고자 정경심 교수에게 동양대 표창장 위조 혐의를 뒤집어씌워 70여회에 이르는 압수수색, 특수통 검찰 투입, 연인원 수천을 동원해 강압적인 인권유린 표적수사를 벌이며 지난 1년여간 검찰개혁의 발목을 잡던 적폐 세력들이, 이제 추미애 법무부장관의 아들 서모씨의 군 특혜휴가 논란 만들기에 사활을 걸면서 검찰 개혁 방해의 마지막 발악을 하고 있다.

 

국회의 대정부질문 시간에 국민의힘 의원들은 나라 살림을 어떻게 하고 있는지에 대한 생산적 질문은 하나도 없이, 오직 개인의 가정사에 대한 꼬투리를 잡느라 혈안이 되어 소중한 혈세와 기회비용을 낭비했다. 단지 정권 찬탈에만 혈안이 되어 해야할 일을 내팽개치고도 국회의원 월급을 따박따박 받아가는 국민의힘 의원들에 대한 분노로 국민들은 밤잠을 설칠 판이다. 

 

추미애 장관의 아들 서씨는 입대 1년 전, 무릎이 아파 수술을 했다. 입대 이후인 2017년에는 다른 한쪽 무릎마저 수술했다. 2016년부터 2018년까지 21개월간 그는 육군 카투사로 복무하면서, 연가 28일·특별휴가 11일·병가 19일 등 모두 58일의 휴가를 썼는데 이 과정에서 특혜 논란이 불거졌다. 

 

아무리 엄마가 정치인이고 공인이라 하지만 이 정도라면 그는 현역 복무를 강행하지 말았어야 했다. <조선일보>를 포함한 많은 언론들은 '(추미애 아들이) 특혜를 받았기 때문에 불공정하다'는 식의 보도만 하고 있는데 진짜 불공정한 것은, '어머니의 사회적 지위' 때문에 군대에 가야 했다는 상황 그 자체다. 아픈 사람은 군대에 가면 안 된다. 

 

지금 추미애 장관의 아들을 문제삼고 나오는 국민의힘 의원들과 자녀들 가운데는 듣도 보도 못한 병명의 진단을 받아내며 군대를 기피했던 자들로 가득하다. 또한 엄청난 양의 마약을 미국으로부터 들고왔던 자, 음주운전을 하고 바꿔치기를 시도했던 자 등 똥뭍은 개가 겨뭍은 개 나무라는 경우가 차고도 넘친다. 

 

이런 것들에 비하면 추미애 장관의 아들은 상을 줘도 부족할 판이다. 정말 별 것도 아닌 군복무 기간 중의 휴가를 가지고 국회와 언론들은 몇 주째 공작을 펼치고 있다. 

 

이런 가운데 <뉴스1>이라는 매체는 “추미애 아들 23일간 軍휴가와 4통의 전화..대한민국 발칵”이라는 자극적인 기사를 실었다. 요즘 소위 ‘언론’이라는 이름의 적폐 기레기 집단의 공작 방법은 처음에 일진인 조중동이 뼈다귀를 던져주면 <연합뉴스>, <뉴스1>, <머니투데이> 등 삼진들이 우르르 나와 환장하고 뼈다귀를 쫓아다니며 물어뜯고 난리를 치는 형국이다. 

 

깜도 되지 않는 의혹이 이처럼 전 국민의 스트레스가 될 정도로 큰 이슈가 된 것에 대해 네티즌들은 “규정에 맞게 휴가를 쓴 건데 뭐가 문제야?  일반 육군도 사유가 있으면 자기 휴가를 쓰는 것 아닌가. 그렇게 치면 중대장과 대대장에게 전화하는 요즘 엄마들 싹 다 걸리겠네.”, “누구의 아들딸이던 아프면 치료받게 하는 것이 당연하다. 모든 부모는 아픈 아들딸을 위해 민원실에 전화해 행정절차를 물을 권리가 있다. 진단서와 사망확인서 등의 근거를 제출할 수 있으면 병가던 휴가던 전화 등으로 근거가 마련된 휴가를 연장 신청할 수 있다. 디지털 시대에 직접 가서 서류를 제출하라니? 말이 되냐?” 등의 반응을 보이고 있다. 

 

결국 대한민국을 발칵 뒤집어 놓은 것은 추미애 장관과 그 아들이 아니라 당직 사병과 국민의힘 의원들, 그리고 작년 조국 장관 때처럼 기우제 기사를 쓰고 있는 언론들이다. 특히 언론들은 뉴스 기사를 작성하는 것이 아니라 대놓고 자신들의 희망사항을 거짓말로 날리는 생양아치 집단이 되어 가고 있다. 월급을 받는 이상, 뇌는 비뚤어졌어도 기사는 바로 써야 하거늘, 기사 작성 업무를 수행할 만한 능력도 의지도 없는 이들이 적폐들과의 조작 공작질로 바쁘다. 

 

이번에 아들에 대한 의혹을 이유로 또다시 법무부 장관을 낙마시킨다면 대한민국의 검찰개혁은 물건너 가고 말 것이다. 조국 전 장관 때와 같은 상황이 되풀이 되지 않도록 언론의 횡포를 막아야 할 터이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첫페이지  |   코레아뉴스  |   성명서  |   통일정세  |   세계뉴스  |   기고

Copyright ⓒ 2014-2020 저들이 추장관 아들 논란에 목숨을 거는 이유 > 회원게시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