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나메기 꿈꾼 민중의 벗 마지막 길 선생님 뜻 이어가겠다 > 회원게시판

본문 바로가기
회원게시판

노나메기 꿈꾼 민중의 벗 마지막 길 선생님 뜻 이어가겠다

페이지 정보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21-02-19 17:56 댓글0건

본문

‘노나메기’ 꿈꾼 민중의 벗 마지막 길…“선생님 뜻 이어가겠다”



백기완 선생 영결식…시민 수백명 마지막 배웅

강재구 기자 : 한겨레신문 

19일 오후 서울광장에서 고 백기완 통일문제연구소장의 영결식이 열리면서 참가자들이 무대에서 구호를 외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19일 오후 서울광장에서 고 백기완 통일문제연구소장의 영결식이 열리면서 참가자들이 무대에서 구호를 외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민중의 벗’이었던 백기완 선생 (통일문제연구소 소장)의 마지막 가는 길은 외롭지 않았다. 백 선생과 함께 통일과 민주화를 외쳤던 동지들, 백 선생이 손잡고 격려해 준 수많은 노동자와 ‘백기완 정신’을 기억하려는 수백명의 시민들이 백 선생의 마지막을 함께했다.

백기완 선생의 노제와 영결식이 19일 엄수됐다. 이날 오전 8시 ‘노나메기 세상 백기완 선생 장례위원회’(장례위)가 서울 종로구 서울대병원 장례식장에서 백 선생의 발인식을 진행하기 전부터 백여명의 조문객들이 몰리며 장례식장이 가득 찼다.

발인이 끝난 뒤 진행된 노제와 행진에 300여명의 시민이 함께했다. 이들은 왼쪽 가슴에 ‘남김없이’라고 쓰인 하얀 리본을 달았고, ‘노나메기 세상(너도 나도 일하고 올바르게 잘 사는 세상) ’이라 적힌 하얀 마스크를 썼다. 노동자들은 백 선생이 마지막으로 남긴 글귀 ‘노동해방’이 적힌 검은 머리띠를 둘렀다.

노제는 오전 8시반께 백 선생이 생전 일했던 서울 종로구 통일문제연구소 앞과 대학로 소나무길에서 열렸다. 상임장례위원장을 맡은 김세균 서울대 명예교수는 노제에서 “선생님은 평생을 이땅의 노동자, 민중의 일원으로 살았고 백발이 노인이 된 뒤에도 그들의 가장 가까운 친구이자 동지로 살았다”며 “선생님은 투쟁의 최전선에서 한 걸음의 진전을 위한 싸움에도 자신의 목숨을 건 투사였다”고 선생을 회고했다. 김수억 비정규직이제그만공동투쟁 공동대표는 “노동자들이 외롭고 쓰러져 있을 때 선생님은 달려와 어깨 펴라, 한발 더 떼라 얘기했다”며 “우리의 벗이자 동지가 되어준 선생님의 뜻을 따르겠다”고 말했다. ‘임을 위한 행진곡’을 함께 부르며 울먹이는 시민들의 모습도 보였다.

노제가 끝난 뒤 운구 행렬은 이화사거리, 종로5가 등을 거쳐 서울광장으로 향했다. 백 선생을 형상화한 대형 한지 인형과 꽃상여가 백 선생의 영정을 뒤따랐다. 노동자와 시민들은 ‘사랑도 이름도 명예도 남김없이’, ‘딱 한 발 떼기에 목숨을 걸어라’ 등 생전 고인의 글귀를 적은 손팻말을 든 채 마지막 행진에 참여했다. 행렬에 참여한 이미연(51)씨는 “옳은 말을 하는 사람은 많지만 백 선생님은 옳은 말을 삶으로 온전히 실천하는 분이었다”며 “많은 이들이 선생님의 뜻을 이어나가길 바란다”고 말했다.

영결식은 오전 11시반부터 서울시청 광장에서 진행됐다. 운구행렬이 서울 시청에 도착하기 전에 이미 300여명의 시민들이 영결식에 참여하기 위해 모여 있었다. 광장 한쪽에 무대가 설치됐고, 무대 중심으로 100여개의 간이 의자가 일정 간격을 유지한 상태로 배치됐다. 시민들은 좌석 주변으로 설치된 통제선 바깥에 선 채 영결식에 참여했다.

영결식에서 김미숙 김용균재단 이사장은 “백 선생님이 걸음 걸이도 힘든 상태에서 양쪽 부축을 받으며 겨우 (용균이) 빈소에 와 절을 하는 모습을 보고 원통함과 북받치는 설움을 느꼈다”며 “투쟁현장에서 늘 힘들고 지치기 마련인데, 이제는 어느 누가 큰 어른의 역할을 해줄 수 있을까”라고 말했다.

백 선생의 오랜 동지인 문정현 신부는 “용산참사, 세월호 등 이 시대의 노동자와 농민, 빈민의 편에 서서 선생님이 보여준 노나메기 세상에 대한 말씀 길이 남을 것”이라고 말했다.

영결식은 이날 낮1시10분께 종료됐다. 하관식은 경기도 남양주 마석 모란공원에서 진행된다.


원문보기:
http://www.hani.co.kr/arti/society/society_general/983706.html?_fr=mt2#csidx7d4a9bc52e25ce9bcadb28b977e4a49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첫페이지  |   코레아뉴스  |   성명서  |   통일정세  |   세계뉴스  |   기고

Copyright ⓒ 2014-2021 노나메기 꿈꾼 민중의 벗 마지막 길 선생님 뜻 이어가겠다 > 회원게시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