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리스 주한미대사가 조선총독입니까? > 정세분석

본문 바로가기
정세분석

해리스 주한미대사가 조선총독입니까?

페이지 정보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20-01-18 17:17 댓글0건

본문


“ 해리스 주한미대사가 조선총독입니까? ”

해리 해리스 주한 미국 대사가 “남북협력을 위한 그 어떤 계획도 미국과의 워킹그룹을 통해 논의하는 것이 좋을 것”이라고 말해 논란에 휩싸였다.

문재인 대통령이 신년 기자회견에서 ‘남북 협력을 강화하겠다’는 의지를 밝힌 직후 나온 발언이라 내정간섭이라는 비난까지 받고 있다.

이해식 더불어민주당 대변인은 17일 논평에서 “주권국 간에 지켜야 할 범절”을 강조하면서 해리스 대사에 유감을 표했다.

송영길 의원은 한 라디오 인터뷰에서 “(해리스 대사의 발언은) 개인의견으로 판단해야 될 문제”라면서, “우리가 거기에 따라서 대사가 한 말대로 따라한다면 대사가 무슨 조선총독입니까?”라고 힐난했다.

민중당 이은혜 대변인은 논평에서 “주권국가의 대통령이 천명한 의지를 일개 대사가 이러쿵저러쿵 한다는 것이 상식적으로 말이 되는가?”라며 한미 워킹그룹 해체와 해리스 대사를 ‘비우호적 인물(Persona Non Grata)’선언으로 추방하라고 정부에 촉구했다.

해리스 대사가 대사의 권한을 넘어 내정을 간섭한 사례는 한두 번이 아니다.

지난해 9월에는 “문재인 대통령이 종북 좌파에 둘러싸여 있다는 얘기가 있는 것 같다”고 발언해 주재국 대통령의 정치 성향을 문제 삼았는가 하면, 이혜훈 국회 정보위원장을 관저로 불러 방위비 분담금 50억 달러(약 6조 원)를 내라고 20번이나 반복해서 말하기도 했다.

일각에선 해리스 대사가 외교관 출신이 아니라 태평양 함대 사령관을 지낸 군인 출신이라서 외교적 언술이 서툴기 때문이라는 분석도 있다. 하지만, 차관보 급이 맡아오던 주한 미국 대사로는 최초로 장관급 인사인 해리스 대사가 단순히 말실수를 했다고 보기는 힘들다. 오히려, 장관급인 해리스 대사가 본국으로부터 더 막중한 권한을 부여받다 보니 한국이 주권국가로 보이지 않았을 가능성이 크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첫페이지  |   코레아뉴스  |   성명서  |   통일정세  |   세계뉴스  |   기고

Copyright ⓒ 2014-2020 해리스 주한미대사가 조선총독입니까? > 정세분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