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외무성 대변인 미국무성 차관보의 망발에 대한 답변 > 성명서

본문 바로가기
성명서

조선외무성 대변인 미국무성 차관보의 망발에 대한 답변

페이지 정보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19-12-21 17:10 댓글0건

본문


조선외무성 대변인 미국무성 차관보의 망발은

조선반도정세를 더욱 격화시키는 결과만 초래할것이라고 강조

 

(평양 12월 21일발 조선중앙통신)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외무성 대변인은 미국이 우리 《인권문제》를 걸고든것과 관련하여 21일 조선중앙통신사 기자가 제기한 질문에 다음과 같이 대답하였다.

19일 미국무성 민주주의, 인권, 로동담당 차관보라는자가 VOA와의 인터뷰에서 조선의 《인권상황》에 우려를 표시한다느니, 《북조선같은 인권유린국가들의 행동을 변화시키기 위해서는 관여를 해야 한다.》느니 뭐니하는 망발을 줴쳤다.

유엔총회 제74차회의 전원회의에서 반공화국《인권결의》를 강압채택시킨것도 모자라 미국이 직접 나서서 《인권문제》를 가지고 우리를 걸고든것은 우리 제도에 대한 체질적인 거부감의 발로이며 우리 국가에 대한 엄중한 정치적도발이다.

조미관계가 최대로 예민한 국면으로 치닫는 때에 이런 악담질을 한것은 붙는 불에 기름을 붓는격으로 가뜩이나 긴장한 조선반도정세를 더욱 격화시키는 결과만 초래할것이다.

미국은 살인과 강간, 인종차별, 이주민학대와 같은 온갖 인권유린의 오물을 안고있는 주제에 남의 집안일에 끼여들 명분도 자격도 없다.

우리 나라는 전체 인민이 나라의 주인이 되여 참다운 자유와 권리를 마음껏 향유하는 인민대중중심의 사회주의국가이다.

인권이자 국권이고 나라와 민족의 자주권이다.

미국이 《인권문제》를 걸고들면서 우리 제도를 어째보려든다면 그 대가를 톡톡히 치르게 될것이다.

미국무성 차관보는 입부리를 바로 놀려야 한다.

쥐새끼가 짹짹거린다고 고양이가 물러서는 법은 없다.

우리는 인민들의 인권을 법률실천적으로 담보해주는 우리 식의 가장 우월한 사회주의제도를 더욱 공고발전시켜나갈것이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첫페이지  |   코레아뉴스  |   성명서  |   통일정세  |   세계뉴스  |   기고

Copyright ⓒ 2014-2020 조선외무성 대변인 미국무성 차관보의 망발에 대한 답변 > 성명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