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리부러진 노루 한곬에 모인다 > 성명서

본문 바로가기
성명서

다리부러진 노루 한곬에 모인다

페이지 정보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20-10-29 21:35 댓글0건

본문

주체109(2020)년 10월 29일 《우리 민족끼리》

 

다리부러진 노루 한곬에 모인다

- 조국통일연구원 연구사와 《우리 민족끼리》편집국 기자가 나눈 문답

 

기자: 최근 남조선에서 보수패거리들이 만들어낸 《마포포럼》이라는것이 민심의 눈총과 비난을 받고있다. 그에 대해 이야기를 나누자고 한다.

연구사: 《마포포럼》은 지난 6월 17일 전 《새누리당》(《국민의힘》의 전신)대표 김무성 등이 보수세력에 의한 《정권교체》를 실현하는것을 목적으로 내온 정치인들의 모임이다. 공식명칭은 《더 좋은 세상으로》이지만 서울시 마포구에 사무실을 두고있다고 하여 그렇게 불리우고있다.

《마포포럼》은 나온 당시까지만 하여도 전, 현직의원 40여명정도에 불과하였으며 보수학자들을 강연회에 초청하여 정세토론회를 벌려놓는것이 고작이였다.

그러나 최근에는 전 《미래통합당》소속 의원들이였던 라경원, 정병국, 김성태와 《국민의힘》소속 의원 등 60여명이 망라되였으며 무소속의원 홍준표를 고문으로 들여앉히면서 규모를 계속 확대하고있다. 그런가 하면 보름에 한번씩 진행하던 토론회를 1주일에 한번씩으로 회수를 늘이고 강사로 출연시키면서 흩어진 보수층을 규합하고있다. 지난 9월부터는 전직 《국회》의원들을 강연회에 초청하여 선거참패원인과 보수재건방향을 모의하고 10월초에는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 김종인까지 끌어들이는 등 점차 보수세력의 정책토론마당으로 모습을 바꾸어가고있다.

기자: 결국 《마포포럼》이라는것이 권력욕에 굶주린 정치시정배들이 너도나도 모여드는 집결처, 《대통령》후보감으로 자처하는 권력야심가들이 열변을 토하는 무대로 된 셈이 아닌가.

연구사: 옳다. 다리부러진 노루 한곬에 모인다는 속담 그대로이다.

현재 《국민의힘》을 비롯한 보수세력은 저들이 직면한 가장 큰 난문제가 바로 다음기 유력한 《대통령》후보감이 없는것이라고 보고있다. 이로부터 《마포포럼》은 제주도지사 원희룡, 전 서울시장 오세훈, 무소속의원 홍준표, 전 《바른미래당》 공동대표 류승민, 《국민의 당》 대표 안철수 등 보수세력안에서 《대통령》후보감으로 거론되고있는 인물들을 줄줄이 불러들여 그들의 정책적립장을 타진하면서 《대통령》후보감으로서의 자질과 능력을 저울질하는 놀음을 벌리고있다.

특히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 김종인도 《마포포럼》의 토론회에 참가시켜 보수의 집권전략과 관련한 견해를 밝히게 함으로써 《마포포럼》의 정치적영향력을 높이려 하고있다.

지난 15일 제주도지사 원희룡이 《마포포럼》의 토론회를 통해 다음기 《대통령》선거에 나설 립장을 공식 발표한것은 《마포포럼》이 보수세력의 《대통령》후보선발을 위한 무대로서의 역할을 하고있다는것을 실증해주고있다.

기자: 과거에 민심의 심판을 받고 정치판에서 밀려난자들, 정치인으로서의 초보적인 자격도 갖추지 못하여 비난받고있는 정치송장들이 《정권찬탈》을 부르짖으며 반《정부》련대를 구축해보려고 설쳐대고있는것은 결코 스쳐보낼수 없는 문제라고 본다.

연구사: 그렇다. 《마포포럼》은 《어떻게 집권할것인가?》를 주제로 토론회를 열고 소속정당이 다른 정치인들도 반《정부》련대에 뜻을 같이한다면 누구나 토론에 참가할수 있다고 광고해대고있다. 특히 현 당국이 경제, 외교, 안보, 인사 등 모든 분야에서 미흡하며 도덕성까지 상실한 집단이라고 비난하면서 보수세력뿐만아니라 중도층까지 규합하여 반《정부》련대를 실현해보려 하고있다.

이와 관련하여 《국민의힘》은 물론 무소속의원 홍준표도 《뭉쳐야 세력이 커지고 중도가 붙는다. 반<정부>, 반좌파들은 여기에 뭉쳐야 한다.》고 떠들면서 《마포포럼》을 중도와 보수의 집결처로 만들것을 주장하고있다.

지금 남조선 각계층속에서는 보수역적패당의 이러한 광대극을 두고 《설삶은 말대가리 같다.》, 《앉을자리 설자리를 모르는 민충이들》, 《섬속에서 소를 잡아먹겠다는 격》, 《망한 투전에 돈 대는 부질없는짓》, 《집이 망하니 지관탓만 한다.》고 련일 비난과 조소를 퍼붓고있다.

기자: 옳은 말이다. 경제와 민생은 아랑곳없이 권력야망에 환장이 되여 날뛰는 보수패당의 추악한 민낯에 민심이 침을 뱉고있는것은 너무도 응당하다. 돌부처도 앙천대소할 보수정치오물들의 광대놀음은 남조선인민들의 반보수, 적페청산투쟁의지만을 더욱 굳혀줄뿐이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첫페이지  |   코레아뉴스  |   성명서  |   통일정세  |   세계뉴스  |   기고

Copyright ⓒ 2014-2020 다리부러진 노루 한곬에 모인다 > 성명서